Listen to Melanie

English 한국어

Melanie Ehrlich

Actress and voiceover talent
SAG-AFTRA
917.557.3617
melanie@listentomelanie.com · listentomelanie@gmail.com

Interview with the Korea Daily about teaching samulnori (traditional Korean drumming) at Korean Cultural Service NY's Korean Culture Camp (English translation)

피플@뉴욕] 사물놀이에 빠진 미국인 멜라니 얼리크, "장구소리에 반해 시작…한국학생도 가르쳐요"
[People@New York] Fallen-for-samulnori (traditional Korean drumming) American Melanie Ehrlich “I fell for the sound of the janggoo (the drum I play)...now I teach Korean students.”



“캠퍼스에서 울려퍼지는 ‘덩더쿵’ 소리에 한국이 좋아졌어요.”
“The reverberating “Dung duh koong” sound started my interest in Korea.”

플러싱타운홀에서 24일까지 열리는 한국문화원 캠프에서 한국 학생들에게 사물놀이를 가르치고 있는 미국인 멜라니 얼리크(사진·25).
At Flushing Town Hall until the 24th, teaching samulnori to Korean students at Korean Cultural Service NY’s Korean Culture Camp is American Melanie Ehrlich (Picture · 25)

미국인이지만 웬만한 한국인보다 한국어를 더 자연스럽게 구사하고 사물놀이의 리듬을 잘 이해하고 있다.
Although she is American, she speaks Korean more naturally and understands samulnori rhythms better than most Koreans.

뉴욕대학원에서 음악과 커뮤니케이션을 전공한 얼리크는 “원래 일본 음악 등 다양한 음악에 관심이 많았는데 우연히 캠퍼스를 거닐다가 장구소리를 듣고 반해 한국 문화와 음식, 한국어에 관한 관심을 가지게 됐다”며 “처음 사물놀이를 들었을 때 나도 모르게 사물놀이패에 ‘함께 해도 되나요’리는 말이 나왔다”고 말했다.
At NYU Graduate School (Note: I attended NYU for undergraduate, not graduate, school.) Ehrlich, who majored in music and communications, was “originally interested in all kinds of world music, including Japanese music; it was accidentally, wandering around campus, that I heard the sound of a janggoo...I fell in love with Korean culture and Korean food, and began to develop an interest in the Korean language as well”. She adds, “when I first heard samulnori, even though I didn’t know anyone in the samulnori group, I just asked, ‘Can we play together?’”

그는 그 후 한국이 좋아 1년간 학교를 휴학한 후 무작정 한국으로 떠났다.
She liked Korea so much after that, that after taking a year off from school she daringly left for Korea.

지난 2008년부터 1년 반 동안 한국을 여행하며 한국의 다양한 문화와 풍습을 배웠고 서강대학교 어학당에서는 한국어를 습득했다.
From 2008 she spent a year and a half in Korea traveling, learning about Korean music and culture, and studying Korean language at Sogang University’s language school.

또 한인 친구들과 돈독한 관계를 쌓기도 했다.
She also built strong relationships with Korean friends.

얼리크는 “한국에 머물 때 사물놀이가 좋아 매주 일요일마다 마포대교 아래서 한인들과 함께 오후 1시부터 5시까지 사물놀이를 즐겼다”며 “사물놀이는 10대부터 노인까지 누구나 즐길 수 있고, 음악으로 하나되는 것을 느낄 수 있어 좋다. 또 음악으로 커뮤니케이션을 할 수 있다는 것이 사물놀이의 최대 장점”이라고 극찬했다.
Ehrlich recounts, “While I stayed in Korea, every week on Sunday, from 1 to 5PM, I would play samulnori with Korean people. Everybody, from children to the elderly, no matter who they are, can enjoy, communicate, and play as one unit together. That everyone can communicate through it is my favorite thing about samulnori” she beams.

성우로도 활동했던 얼리크는 한국에서도 재능을 살려 영어 지하철 안내 방송 등 다양한 경험을 쌓기도 했다.
Ehrlich, who is also a voiceover actress, also used her talents to record English announcements for the subway and numerous other things.

지난 6월 또 다시 한국을 방문했다는 얼리크는 “서울과 제주도를 좋아한다. 제주도의 편안함과 아름다운 풍경은 영원히 잊지 못 할 것”이라고 말했다.
Ehrlich, who went back this past June as well to visit, says “I really like Seoul and Jeju Island. Jeju’s peacefulness and beautiful scenery is unforgettable.”

그는 "콩국수, 불고기, 잡채 등을 직접 만들 수 있다"고 쑥스럽게 자랑했다.
“I can make kong kuk su, bulgogi, japchae, etc. myself” she shyly boasts.

서승재 기자
Reporter Seung Jae Seo
Translated by Melanie Ehrlich


Email Twitter Facebook Google+ LinkedIn